조선명탐정: 흡혈괴마의 비밀(2017)

resize_JSM#P
©(주)쇼박스

2018. 2. 8. 개봉

*약간의 스포일러가 있습니다.

영화나 만화, 장르 소설 같은 대중문화 매체에서 시리즈물은 흔히 볼 수 있습니다. 검증된 캐릭터나 설정이 있다는 점에서 여러모로 편리하기 때문이죠. 창작자는 완전히 새로운 것을 만들어내는 데 들이는 시간과 노력을 줄일 수 있고, 수용자 역시 재미를 보장할 수 없는 새로운 콘텐츠를 고르는 모험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할리우드에서는 조금만 인기 있어도 속편을 만들고 시리즈로 발전시킵니다. 웬만하면 3부작까지 만드는 건 보통이고, 흥행만 된다면 끊임없이 만들려고 하죠. 이제는 신화가 된 <스타워즈> 시리즈나, 8편까지 나왔지만 여전히 놀라운 흥행력을 보여준 <분노의 질주> 시리즈가 대표적인 예입니다.

반면, 최근의 한국영화 중에는 이렇다 할 속편이 없었습니다. 몇몇 기획은 있었지만, 실제 영화로 나온 것은 2014년에 나온 <타짜-신의 손> 정도였죠. 2011년에 첫선을 보인 <조선명탐정> 시리즈는 이런 한국영화계에 단비 같은 존재입니다.

마땅한 벼슬자리 없이 야인 생활을 하는 김민(김명민)은 어느 날 강화도에서 벌어진 의문의 연쇄살인을 조사해 달라는 부탁을 받습니다. 단짝 서필(오달수)과 함께 연이어 발견된 불에 탄 시체를 조사하던 중, 비밀에 싸인 여인(김지원)과 가는 곳마다 마주치게 됩니다. 겉보기와는 달리 힘이 무지 세고 상처도 빨리 아무는, 특이한 체질을 지닌 그녀는 김민, 서필과 함께 힘을 합쳐 수사를 진행하게 되지요.

여전히 재미있고 웃기지만

resize_resize_JSM#1
©(주)쇼박스

<조선명탐정> 시리즈의 최고 장점은 탐정과 조수라는 미스터리물의 단골 캐릭터를 조선 시대로 가져와 코믹하게 변주했다는 것입니다. 전편에서 뛰어난 코미디 감각을 보여 준 김석윤 감독과 김명민-오달수 콤비의 호흡은 이번에도 매우 좋은 편입니다. 자기 확신이 강한 천재지만 알고 보면 허당인 김민, 그런 김민에게 타박을 늘어놓으면서도 최선을 다해 돕는 서필의 조합은 이 시리즈의 가장 큰 재산이죠. 도입부에 흡혈귀를 찾기 위해 곡마단으로 잠입해서 벌이는 소동 같은 장면은 이들이 아니면 만들기 힘든 장면입니다.

1편 <조선명탐정: 각시투구꽃의 비밀>(2011)과 2편 <조선명탐정: 사라진 놉의 딸>(2014)에서 여성 인물의 역할이 제한적이었던 것에 비교하면, 이 작품에서는 김지원이 맡은 월영이 거의 주인공에 가까운 비중을 차지합니다. 최근 출연하는 작품마다 다음 작품이 기대된다는 칭찬을 듣고 있는 김지원은 이번 영화에서도 자신이 맡은 몫을 충실히 해냅니다. 김명민이나 오달수와의 코믹 호흡도 뛰어날 뿐만 아니라, 혼자서 이끄는 드라마의 감정선도 비교적 잘 살려낸 편입니다.

전편에서는 탐정 미스터리에 액션 모험물을 조합했다면, 이번 작품에서는 판타지 호러를 조합합니다. 서양의 뱀파이어를 그대로 가져온 흡혈 괴마라는 독특한 설정에다, 여기에 얽힌 특별한 사연이 눈길을 끌지요. 그러나, 후반부로 갈수록 김민과 서필이 문제 해결 중심에서 다소 뒷전으로 밀려나고, 숨겨진 진실이 드러나면서 속도감이 떨어집니다.

여기에는 크게 두 가지 이유가 있습니다. 일단 김민 일행을 방해하는 세력의 존재감이 이전 작품들보다 떨어져서 긴장감이 부족합니다. 의문의 흑도포(이민기)가 있기는 하지만, 관객이 그의 속셈을 알 길이 없기 때문에 긴장감을 높이는 데는 별 도움이 안 됩니다. 또 하나는, 클라이맥스에서 관객에게 굳이 설명해주지 않아도 되는 사실관계나 감정을 더 자세히 보여주려고 하기 때문입니다. 다양한 액션 장면들을 동원하여 빠르고 깔끔하게 결말 부분을 처리한 전작들과 비교되는 지점입니다.

한국형 프랜차이즈, 계속 갈 수 있을까?

resize_resize_JSM#2
©(주)쇼박스

시리즈물이 계속되기 위해서는 지속적인 흥행 성적이 뒷받침되어야만 합니다. 새로 기획한 아이템보다 기대 수익이 낮다면 투자사나 제작사 입장에서도 굳이 만들 필요가 없으니까요. 5편까지 나왔던 <여고괴담> 시리즈가 이제는 더 제작되지 않고 있는 것도 신선함이 떨어진 기획과 연이은 흥행 실패 때문입니다.

<조선명탐정> 역시 계속 만들어지려면 흥행 성적이 필요합니다. 이번 <조선명탐정: 흡혈 괴마의 비밀>은 여전히 재미있는 아이디어도 많고 웃기는 장면도 꽤 있지만, 전체적으로 보면 좀 아쉽습니다. 전작의 흥행 공식에 머무르지 않고 새로운 시도를 한 것이 긍정적인 효과를 거두지는 못했다고 생각합니다.

일단 이번 주말까지 나흘 동안 100만명 내외의 관객을 동원하며 출발은 괜찮을 것 같습니다. 하지만, 다음 주 설 연휴를 앞두고 마블 영화 <블랙팬서>와 강동원 주연의 <골든 슬럼버>가 개봉될 예정이라서 최종 성적이 어떨지는 좀 더 지켜봐야 합니다. 최근 개봉된 한국 영화들이 희비가 엇갈리면서 흥행에 실패하거나, 의외로 장기 흥행하는 경우도 있기 때문이죠. 과연 한국형 프랜차이즈 <조선명탐정> 시리즈가 계속될 수 있을까요? 이 영화의 손익분기점은 약 300만 명입니다.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