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소한 것들의 과학 – 마크 미오도닉

k782434639_2

<사소한 것들의 과학> 마크 미오도닉 지음, 윤신영 옮김 / Mid (2016. 4. 1.)

책을 읽는 목적은 크게 두 가지라고 할 수 있습니다. 여가 시간을 재미있고 알차게 보내기 위해서, 오락거리로서, 또 하나는 일상에서 해보지 못한 경험이나 생각을 대리 체험하는 방법으로서의 목적이 있다고 할 수 있을 것입니다.

과학과 별 상관 없는 분야에 종사하고 있지만, 그래도 가끔씩은 과학책을 읽으려고 노력하는 이유는 세상을 완전히 다른 관점에서 바라볼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이 책 <사소한 것들의 과학>은 일상에서는 생각지도 못한 방법으로 세계를 바라보게 만듭니다. 저자 마크 미오도닉은 영국의 저명한 재료과학자로서, 우리 일상에서 가장 친숙하게 만날 수 있는 10가지의 재료를 선정하여 그 재료의 역사와 그것이 우리 삶에 미친 영향, 그리고 앞으로의 발전 방향을 짚어 봅니다.

이렇게만 설명하면 좀 딱딱하고 읽기에 부담스러운 것처럼 느껴질 수 있겠습니다만, 사실은 무척 잘 읽히는 책입니다. 각 장마다 해당 재료에 적합해 보이는 서술 방식을 채택하고, 다양한 사진 자료를 활용하며, 복잡한 내용을 차근차근 잘 설명하고 있어서 중고등학교 수준의 화학 지식만 있으면 어렵지 않게 읽을 수 있습니다. 여기에는 과학전문기자인 역자의 매끄러운 번역도 한몫합니다.

또한 각 재료에 대해 전혀 몰랐던 사실을 알게 해 줍니다. 초콜렛의 녹는점이 인간의 체온에 가까워서 입안에서 사르르 녹게 된다든지, 콘크리트 만으로 만들 수 있는 최적의 건축 형태가 돔이며, 스테인리스 합금을 만들 때 첨가된 크롬이 산화 크롬막을 형성하여 녹슬지 않게 해준다는지 하는 등등 다양한 잡 지식을 알려 줍니다.

중고등학생들의 진로 지도에도 좋을 것 같습니다. 과학이 무슨 일을 하고, 어떤 사고 체계를 갖고 사물을 대하는지에 대한 단초를 제공해 주니까요. 과학에 관심이 많은 청소년은 물론이고, 과학에 대한 막연한 두려움이나 편견을 가진 청소년들에게 적극 추천할 만한 책입니다.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