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부자들 (2015)

InsideM_P

2015. 11. 19. 개봉

재작년에 이 영화의 시나리오를 처음 봤을 때는 풀어가는 방식이 무척이나 상투적이어서 시시하다고 생각했죠. 그래도 복수라는 영화의 목표 설정과 그에 부합하는 과정, 그리고 결말이 비교적 분명한 편이어서, 그 시기에 본 시나리오들 중에서는 제일 나은 축에 속하는 작품이긴 했습니다.

문제는 글자로 씌어진 것을 스크린에서 구체화시킬 배우들의 연기였습니다. 처음 캐스팅 얘기를 들었을 때, 그동안 주연 배우 세 명이 쌓아온 이미지와는 결이 다른 캐릭터들이라 그림이 잘 그려지지 않았죠. 하지만 실제 결과물은 놀라울 정도로 좋은 편입니다.

셋 다 시나리오 상의 인물을 그대로 연기한 것이 아니라, 탄탄한 기본기를 바탕으로 개성적인 캐릭터 해석을 불어넣어 기억에 남을 퍼포먼스를 보여줬으니까요. 연기적인 측면으로만 보면 올해 한국영화 중에서 가장 영감을 불러 일으키는 영화였습니다.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w

%s에 연결하는 중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