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뢰한 (2015)

MOOROE_P

2015. 5. 27. 개봉

데뷔작 킬리만자로(2000) 이후 15년만에 신작을 내놓은 오승욱 감독의 작품. 영화를 보고 나면 그가 자신이 그리고자 하는 세계와 감성을 표현하는데 최선을 다했다는 건 알 수 있습니다. 하지만, 그걸 관객들이 이해하고 공감하게 만드는 건 다른 문제라고 생각합니다.

감독 자신은 분명히 확신을 갖고 시나리오를 쓰고 영화를 연출했겠지요. 그러나 결국 영화는 나 아닌 다른 사람들의 공감을 통해 생명력을 얻는 것이 아니던가요. 기획 단계에서부터 좋은 작업 파트너들의 조언이나 도움을 더 적극적으로 받아들인다든지 해서라도 관객과의 의사소통 문제를 더 원활하게 만들어야 할 것입니다. 만약 그런 노력이 좀 더 뒷받침된다면, 오승욱 감독은 아마도 훨썬 더 좋은 작품을 갖고 돌아올 수 있겠지요.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w

%s에 연결하는 중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