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년의 영화들: Favorite 13+2

올해는 예년에 비해 숫자가 줄었습니다. 영화를 많이 보지 않은 탓도 있겠지만, 기준을 조금 더 빡빡하게 적용하기도 했습니다. 애매한 건 잘라냈죠.

특이사항은 제가 이런 리스트를 만들어 온 지난 십 몇 년만에 처음으로 한국영화를 한 편도 꼽지 않았다는 것입니다. 2014년의 한국 영화는 크게 흥행한 영화들이 몇 편 있을 뿐, 질적인 면에서 최악의 한 해였습니다. 연초의 겨울왕국, 연말의 인터스텔라가 외화로서 천만 관객을 넘긴 것은 영화 자체의 힘 때문이기도 하지만, 그만큼 볼만한 한국영화가 없었다는 반증이기도 합니다. 영화계 전체의 분발이 필요합니다. 그래도 한국영화를 아예 모른 척할 수는 없어서 그나마 가장 괜찮았던 2편을 추가로 꼽아 보았습니다.

자, 시작합니다. 순서는 언제나처럼 개봉일 순입니다.

2014 Favorite 13

오스카 그랜트의 어떤 하루 (1/16 개봉)

FS_P
미국에서 백인 경찰에 의한 흑인 총격 살해는 여전히 현재진행형인 사건입니다. 올해에도 큰 문제가 되었고요. 이 영화는 프룻베일 역에서 있었던 오스카 그랜트 사건을 영화화했습니다. 실화를 갖고 사회 고발 영화로 만들 계획이 있다면, 이 영화를 참고할 것을 강력 추천합니다.

겨울왕국 (1/16 개봉)

Fr_P
인어공주 이후 4반세기만에 나온, 디즈니의 21세기 뉴 클래식입니다. 당분간 이만한 애니메이션이 또 나오긴 힘들 겁니다. 완성도도 그렇고, 이 영화가 몰고 온 센세이션도 그렇고요.

인사이드 르윈 (1/29 개봉)

IL_P
코엔 형제의 담백하고 웃픈 걸작. 수준 높은 블랙 유머와 인물의 자연스런 캐릭터 아크, 삶에 대한 단순하지만 진실된 깨달음이 어우러져 있습니다.

레고무비  (2/6 개봉)

LM_P
한 해에 정말 괜찮은 애니메이션을 두 편 이상 건지기란 쉽지 않은데, 이 영화 역시 겨울왕국 못지 않은 완성도와 재미를 갖추고 있습니다.

필로미나의 기적 (4/16 개봉)

Phlo
깔끔하게 잘 만들어진 수작. 진정한 ‘화해’란 어떤 것인지 생각해 보는데 도움을 주는 이야기.

엑스맨: 데이즈 오브 퓨처 패스트 (5/22 개봉)

XMENdofp
전편들과의 연계 없이도 충분히 즐길 수 있는 영화이지만, 이전 시리즈들을 소환하여 다시 정리하고, 다음 편을 위한 밑밥까지 잘 깔아 놓은 영화. 다시 엑스맨 시리즈로 귀환한 브라이언 싱어 감독의 존재감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엣지 오브 투모로우 (6/4 개봉)

EoT_P
잘 풀어내기 어려운 소재인데 정말 영리하게 잘 만든 영화. 이만큼 뽑아내는데 들였을 제작진의 노력에 경의를 표합니다.


안전은 보장할 수 없음 (6/12 개봉)

SNG_P
시간 여행 자체보다 그것을 열망하는 사람의 마음에 관심이 있는 영화. 뒤늦게 개봉하여 극장에 거의 이름만 걸리고 다운로드 시장으로 직행했지만, 놓치지 마시길.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7/31 개봉)

GoG_O
2014년 영화 중에 단 한 편만 꼽으라면 저는 이 영화를 꼽을 겁니다. 그냥 최고!

비긴 어게인 (8/13 개봉)

BA_P
이 영화의 삽입곡들은 지난 가을을 그야말로 강타했지요. 음악만큼 잘 만든 드라마가 돋보입니다.

나를 찾아줘 (10/23 개봉)

GG_P
원작자이자 각색자인 길리언 플린의 영리한 각본이 데이빗 핀처의 능수능란한 연출, 그리고 로자먼드 파이크의 열연과 행복하게 어우러진 수작.

보이후드 (10/23 개봉)

BH_P
파격적인 제작 방식으로 실제 소년의 12년을 보여주는 작품. 아이를 키우거나 혹은 반려동물과 함께 하고 있다면 이 영화의 매력이 좀 더 잘 보일 겁니다. 그런 경험의 과거, 현재, 미래의 모습이 주는 달콤 쌉싸름함을 모두 느끼게 해주니까요.

인터스텔라 (11/6 개봉)

IS_P
이 영화의 폭발적인 흥행 요인에 대해서 여러가지 설이 난무했습니다만, ‘흥행 수준에 걸맞는 완성도를 갖췄다는 것’과 ‘같이 붙은 영화들 중 볼만한 영화가 하나도 없었다는 것’만큼은 확실합니다.

한국영화 Favorite 2

끝까지 간다 (5/29 개봉)

TW

나의 사랑 나의 신부 (10/8 개봉)

MLMB_P

한국 영화 중 그나마 괜찮은 완성도를 보여주었던 두 작품. 공교롭게도 양쪽 다 감독들이 데뷔작을 내놓은 후 절치부심한 끝에 완성한 두 번째 작품이었죠. 각각 8년, 10년이 걸렸습니다.

그 밖에 기억해 두어야 할 영화들을 꼽아 봤습니다.

한국영화 Worst : 한공주

외국영화 Worst : 언더 더 스킨

올해의 배급 : CJ아트하우스 – 님아, 그 강을 건너지 마오

2015년 한 해 역시 좋은 영화들과 함께 할 수 있기를 바라며 글을 맺습니다.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w

%s에 연결하는 중